:::삼성콜밴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:::

 
 

[2018.05.23] 포스텍, 암세포에 정확히 파고들어 항암제 투여하는 나노머신 개발
 작성자 : POCAPIA
Date : 2018-10-21 18:05  |  Hit : 65  

포스텍 연구팀이 암세포에 파고들어 항암제를 투여할 수 있는 나노머신을 개발했다.

포스텍(총장 김도연)은 김원종 화학과 교수와 이진우 화학공학과 교수 연구팀은 암조직 내부 깊숙이 침투할 수 있는 나노구조체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.

암 조직은 빽빽하게 서로 연결된 세포와 혈관이 복잡하게 뭉쳐진 3차원 조직이다. 현재까지 개발된 나노 약물들은 몸속에 주입된 후, 혈관을 따라 돌아다니다 암 조직 주변에 선택적으로 약물을 전달하는 시스템이다. 

김원종 포스텍 교수
<김원종 포스텍 교수>
이진우 포스텍 교수
<이진우 포스텍 교수>

기존 방식은 혈관 주변에 있는 암세포에만 약물이 주입되기 때문에 일시적으로는 효과를 보이는 듯하지만, 암 조직 깊숙한 곳까지 골고루 약물이 침투하지는 못해 재발되는 경우가 많다. 나노 약물을 암 조직까지 전달하는 것뿐만 아니라 깊숙이 침투하게 만드는 기술 개발이 절실했다. 

연구팀은 처음으로 작은 나노입자를 담은 큰 나노입자 전략을 이용해 3단계로 추진하는 나노입자를 개발했다. 큰 나노입자는 혈류를 타고 몸속을 돌아다니다가 목표로 하는 암 조직에 선택적으로 도착한다. 


암조직 내부 깊숙이 침투할 수 있는 나노 구조체 개념도.
<암조직 내부 깊숙이 침투할 수 있는 나노 구조체 개념도.>

이후 미세 산성 환경을 띠는 암 조직에 반응해 작은 나노입자를 방출하게 되고, 방출된 작은 나노입자는 암 조직 내부로 깊숙하게 들어가 항암제를 암 조직 중심부에 투여하는 원리다.

김원종 교수는 “암에 침투하면서 서로 다른 산성 환경에 따라 움직이도록 정밀하게 프로그램화돼서 부작용이 적다는 것이 큰 장점”이라면서 “암의 재발을 억제하고 광열 치료, 이미징 등 여러 복합 치료로 확장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포항=정재훈기자 jhoon@etnews.com